(디지털타임즈) IT경쟁력 핵심 부상 `UX` 대응책 시급 (2013. 3. 4)

IT 제품과 서비스의 경쟁 요소가 기술개발이나 품질향상에서 사용자 경험(UX)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어 기업의 UX 적용 확대 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UX는 사용자가 제품, 서비스의 소비과정에서 겪는 감정, 선호도, 지각, 신체적ㆍ정신적 반응 등 전반적인 느낌과 경험으로, 사용자가 제품과 서비스에 만족감을 갖는 주요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4일 관련 전문가들에 따르면, 기획단계부터 사용자(인간)에 대한 철저한 탐구를 바탕으로 만들어내 제품과 서비스에 적용한 UX가 기업의 차별화 요소로 급부상하고 있으나 국내 기업들은 아직까지 UX에 대한 준비와 적용이 부족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준호 연세대 교수(정보대학원 디지털 콘텐츠 트랙)는 “해외에서는 UX가 일상적인 용어로 자리잡았고 많은 기업이 CXO(최고 UX 책임자)를 두고 있지만, 한국은 여전히 UX가 생소한 실정”이라며 “중국 등 후발국이 쫓아오는 하드웨어(HW)가 더이상 경쟁력을 갖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UX에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차두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정책기획실장도 “HW와 소프트웨어(SW) 기술은 어느 정도 평준화되고 있고 후발국의 추격이 거세 더이상 경쟁력의 주된 요소가 아니기 때문에 UX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내 UX 기술수준은 선진국에 비해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에 따르면, 2010년을 기준으로 한국의 UX 관련 기술수준은 미국의 80% 정도로, 4.2년의 기술격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UX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삼성전자, LG전자 등 대기업에 비해 중소중견기업의 수준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UX 컨설팅 기업 유투시스템 최재현 대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해외 SW 기업들은 최종 제품 검증단계에서 반드시 UX 담당자가 검수하게 돼 있다”며 “반면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은 UX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 좋은 기술을 갖고 있음에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중소중견기업의 UX 적용을 지원하고, 인문사회학, 인간공학,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전문인력을 양성해야 한다는 제언하고 있다. 정부도 이같은 문제를 인식하고 최근 UX 관련 투자를 늘리고 있지만,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등 여러 부처에 관련 정책과 투자가 나뉘어 진행되고 있어 효과적인 지원이 어려운 것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최준호 교수는 “UX 분야에서 융합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정부 조직도 부처간에 칸막이를 없애야 하며, 한 부처가 UX를 전담하거나 관련 부처를 아우를 수 있는 상위 조직이 UX 정책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